:TRICK-MAN:™ FOREVER, Since 2007  
Front Page
Tag | Location | Media | Guestbook | Admin   
 
메모 기술 7가지

① 언제 어디서든 메모하라.

_ 머릿속에 떠오른 생각은 그 자리에서 바로 기록하는 것이 메모의 법칙이다.
*목욕할 때, 산책할 때, 잠들기 전 등 언제 어디서든 메모한다.
*늘 지니고 다니는 것, 늘 보이는 곳에 메모한다.

② 주위 사람들을 관찰하라.

_ 독자적인 방법을 고안할 능력이 있다면 자신만의 방법을 터득하면 되지만, 그럴 능력이 없다면 우선 눈에 보이는 것부터 시작하는 것이 최우선이다. 즉 일을 잘하는 사람의 방법을 보고 배우는 것이다.
*일을 잘하는 사람을 관찰하고 따라한다.
*일을 잘하는 사람과 자신을 비교할 수 있는 일람표를 만들어본다.
*회의 내용이 지루하면 다른 사람들을 관찰한다.

③ 기호와 암호를 활용하라.

_ 메모할 때 반드시 '글자'만 쓰란 법은 없다. 자신이 보고 무슨 내용인지 알 수 있으면 된다. 중요한 것은 자신만의 메모 흐름을 만드는 것이다.

④ 중요 사항은 한눈에 띄게 하라.

_ 메모하는 방법에는 정답이 없다. 시간이 지난 후 다시 검토했을 때 중요한 부분이 한눈에 들어오는 것이 좋은 메모다.
*중요한 사항에는 밑줄을 긋는다.
*좀더 중요한 사항은 동그라미로 표시한다.
*삼색 볼펜을 사용해 내용과 중요도를 구분한다.
*중요한 내용은 별도로 요약한다.

⑤ 메모하는 시간을 따로 마련하라.

_ 하루에 한 번이라도 수첩과 펜을 드는 습관이 생기면 특별히 노력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메모하게 된다.
*메모만을 목적으로 하는 시간을 갖는다.
*일부러 커피숍을 찾거나 생각을 정리해 주는 여행을 떠난다.
*적어도 일주일에 한 번, 한 시간이라도 혼자만의 시간을 갖고 생각나는 것을 메모한다.

⑥ 메모를 데이터베이스로 구축하라.

_ 메모는 어떤 형태로든 남겨두면 훗날 효력을 발휘한다. 데이터베이스를 만드는 가장 중요한 목적은 '정리한 후 잊어버리자!'이다.
*메모는 어떤 형태로든 남겨둔다.
*메모를 모아 책 한 권으로 만든다.
*메모와 자료를 주제별로 문서 보관 상자에 넣어 데이터베이스화한다.

⑦ 메모를 재활용하라.

*예전의 메모를 다시 읽어보는 습관부터 기른다.
*메모한 것들은 날짜별 혹은 주제별로 정리한다.
*정리된 메모를 문서 보관 상자에 보관한다.
*다시 읽을 때는 느낀 점이나 아이디어를 다른 색 펜으로 적어둔다.



메모는 왜 하는가?

① 잊지 않기 위해 메모한다.

메모(memo)란, 사전적인 의미로 잊지 않도록 요점을 간략히 적어두는 일 또는 그렇게 적은 글을 의미한다. 가장 간단한 예로 상사의 지시를 수첩에 기록하고, 전화 통화한 내용을 메모지에 적거나 강의 내용을 노트에 기록하는 것 등이 있다.
인간의 기억력은 그리 길지 못하다. 이것이 바로 메모를 하는 이유다. 실험 결과, 인간의 두뇌가 한번에 처리할 수 있는 정보량은 약 일곱자리 수에 불과하다고 한다. 또한 인간 두뇌의 기억 장치에 새로운 정보를 저장하는 것은 몇 초밖에 걸리지 않는다. 따라서 새로운 정보를 처리하고 이미 저장된 정보를 불러오는 능력은 매우 제한되어 있다. 이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이 바로 보고 들은 것이나 불현듯 떠오르는 생각 등을 잊지 않기 위해 기록하거나 간단한 그림 등으로 표현하는 메모다. 메모는 기본적으로 중요한 일을 잊어버리지 않게 하고, 그래서 실수를 줄일 수 있게 도와준다.

② 잊기 위해 메모한다.

이는 잊지 않기 위해 메모를 한다는 것과 상반된 것처럼 보이지만, 잊지 않기 위해 메모를 한다는 이유보다 더 강력한 이유가 된다.
인간은 망각의 동물이다. 새로운 정보의 60퍼센트는 한 시간 안에 잃는 게 인간 두뇌의 한계이다. 그러다 보니 기억하려고 하면 할수록 오히려 스트레스만 받을 뿐이다. 그럴 때는 메모를 하고 잊는 것이 두뇌의 활성화를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이다. 두뇌를 기억과 저장 기능으로 쓰지 말고 창조적으로 쓰는 사람이 성공한다. 기록하고 잊어라. 그것이 '잊기 위해 메모하는' 핵심이다. 기록한 뒤 편안한 마음으로 다른 일에 집중하라.

③ 메모는 비즈니스맨의 기본이다.

기록과 메모는 아이디어를 창출하는 수단이기도 하지만, 곤경에 처했을 때 해결책을 마련해 주는 근거 또는 중요한 일을 시작하는 단초가 되기도 한다. 슬픈 일이지만 '사회생활은 무시무시한 짐승들이 우글거리는 비정한 정글'과도 같다. 자신을 보호할 수 있는 사람은 자기 자신밖에 없다.

매일 기록하고, 미래에 도움이 될 만한 것들은 무엇이든 보관하라. 만약 메모나 일기 쓰기를 게을리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면 그것은 자신의 생활이 너무 편하다는 의미다. 기록해야 할 필요성이 느껴지지 않는다는 것은 마땅히 있어야 할 최전선으로 나서지 않고 있다는 뜻과 다를 바 없다.
메모를 하지 않는 사람은 비즈니스맨의 자격이 없다고 했다. 아이디어가 떠오르는 시간은 정해져 있지 않다. 갑작스런 아이디어가 기획으로 이어질 만한 것이 아닐지라도 거기에 착상을 추가함으로써 실행 가능성을 높여준다. 메모는 기획의 뿌리가 되고, 일을 진행하는 데 가장 기본적이며 효율적인 방법이다. 또한 상사의 명령을 잊어버릴 염려도 없고 기획이나 아이디어의 자료가 된다.

④ 머릿속뿐 아니라 일상을 정리해 준다.

바쁠 때는 크고 작은 일이 정리되지 않은 채 뒤섞여 있어 머릿속이 혼란스럽다. 이것을 해결하지 않고 그대로 방치하면 스트레스가 쌓여 일의 능률도 떨어진다. 집에 돌아왔을 때는 가방을 내려놓고 옷을 갈아입는 것처럼 머리와 마음의 스위치도 끈다. 재충전을 하는 것이다.

해결되지 않은 일은 아무리 고민해도 해결 방법이 떠오르지 않을 때가 있다. 이럴 때는 차라리 메모해 두고 잠시 동안이라도 잊고, 마음이 차분해졌을 때 혹은 머릿속이 정리되었을 때 다시 해결하려고 하는 편이 훨씬 효과적이다. 마음에 걸리거나 신경 쓰이는 일이 있으면 기록하라. 생각하기에 따라서는 무의미한 일 같지만, 머릿속에 잠재되어 있는 것을 다 쏟아내면 오히려 마음이 편해진다. 이렇게 하다 보면 머릿속뿐 아니라 복잡하게 얽혀 있던 일상도 정리되어 홀가분하고 상쾌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⑤ 메모를 통해 성취감을 즐긴다.

해야 할 일, 중요한 일이 잔뜩 적힌 수첩을 보고 있으면 일을 진행하기도 전에 먼저 부담스러울 수도 있다. 하지만 머릿속으로 기억하고 있던 일을 처리하면서 느끼는 만족감이나 성취감은 기록해 둔 것을 끝내고 지워나가면서 느끼는 그것과 다르다.
사소한 일이라도 메모한 뒤에 끝내고 체크해 나가는 과정에서 사람들은 목표를 달성했다는 것에 기분이 좋아진다. 뿐만 아니라 해야 할 일로 빽빽하던 수첩에서 처리한 일들이 체크된 것을 보는 것만으로도 성취감을 느낄 수 있다. 이는 일을 진행하는 동안에도 그렇지만, 시간이 지난 후에도 가능하다. 나중에 메모한 내용을 다시 보면서 당시 일을 처리한 과정이나 결과를 확인하면서 메모를 활용할 수도 있다.

⑥ 활용할 수 있는 자신만의 백과사전이 된다.

아무렇지 않게 주고받던 이야기도 상황에 따라 다른 의미로 다가온다. 말의 의미를 이해하는 정도에 따라 그 사람의 미래나 인생 자체가 결정되는 것이다. 다시 말해 주위 사람들에게 들은 기억할 만한 말과 그때의 느낌을 기록해 두면, 나중에 다시 읽었을 때 또 다른 의미로 작용해 자신의 생활에 새로운 전환점이 될 수 있다.
업무에 관련된 메모는 어떤 문제점이 발생했을 때 새로운 돌파구를 제시해 줄 수 있고, 일기와 같은 개인적인 기록은 자신만의 역사적인 기록이며 데이터베이스가 된다. 또한 책이나 잡지를 읽을 때 중요한 페이지를 오려서 보관하거나 메모지를 책갈피로 사용하며 떠오르는 생각을 적어두면, 메모지에 담긴 내용은 그 책의 진수라고 할 수 있다. 나중에 이 책갈피 메모는 아이디어를 분산시키지 않고 하나로 모으기 위한 중요한 도구가 되는 것이다. 이처럼 메모한 것을 보관한 후 다시 활용하면, 어려운 일이 발생했을 때 활용 가능한 자신만의 백과사전이 된다.

⑦ 마음의 안정제 역할을 한다.

업무와 관련된 일은 메모하면서 개인적인 일은 메모하지 않는 사람이 의외로 많다. 요즘처럼 경쟁이 치열한 세상에서 전문가로 살아가려면 자기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 하는 가장 기본적인 메모가 '일기'다. 일기는 다른 사람에게 보여주기 위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어떤 내용이든 상관없이 마음 내키는 대로 쓰면 된다.

업무에는 별로 도움이 되지 않지만 자신의 추억이나 좋아하는 시를 쓰다 보면, 정신 세계와 마음의 공간이 넓어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특히 회사에서 스트레스를 받거나 화가 났을 때 일기장이든 큰 메모지에 "당장 그만두겠어!"라거나 "바보, 멍청이!" 등의 낙서를 하면 어느 순간 마음이 안정되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최소한 혼자 있을 때만이라도 참지 않는 것이 스트레스를 줄이는 방법이다.
현재에 만족하지 못한다면 또 다른 방법으로 자신을 돌아보며 메모를 할 수 있다.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이나 '되고 싶은 일'을 글로 쓰면서 스스로에게 각인시키는 것이다. 이런 과정을 계속하다 보면 새로운 마음가짐을 갖게 되고, 그 꿈을 위해 좀더 노력해야겠다는 생각과 함께 한결 기분이 좋아진다.

-머리보다 손이 먼저 움직이는 메모의 기술 중에서-

저작권:
http://blog.naver.com/kmh8400/50008749406

Tag :

name    password    homepage
 hidden


BLOG main image
jskwak[@]gmail.com 또는 ♬♬♬ jskwak[@]trickman.net, ▷◁▷◁ http://about.me/jskwak
 Notice
반/갑/습/니/다
곽/자/섭 입니다...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151)
전송기술 (53)
이더넷 (3)
시스코자격증 (7)
임베디드 (4)
책읽기 (8)
주절주절 (70)
MAC OS X Life (1)
 TAGS
메모 T-SDN UPSR CISCO 아이팟 CRT 1588 Telecom Profile CCNP OTN BLSR SONET FRT ip 구글 코드검색 구름 CCNA CDP Linux ITU-T 절체 SDH 대립해소도 toc 모공 OSX
 Calendar
«   2020/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Entries
Power Mockup 사용기#1
Laying the Foundations for Phase Timing
Greenfield, Brownfield ?
Ubuntu에서 LG-NAS 하드디스크 마운트시키기
Smallcells용 Grandmaster IGM 1100i 소개
Introduction to SDN
2015년 새해인사
우분투에서 uboot용 mkimage 설치하기
세계 최고의 인재들은 왜 기본에 집중할까
What is Jitter ? (by youtube)
 Recent Comments
좋은 정보 감사합니⋯
zammanza - 2015
해결해주셔서 감사⋯
애누 - 2014
2번 뜻이 있을거라⋯
심량 - 2014
 Archive
2017/02
2016/11
2016/04
2016/02
2015/05
 Link Site
[01] 지원,지민 놀이터
 Visitor Statistics
Total : 899,447
Today : 8
Yesterday : 8
rss